주니어백북스

2010.12.25 21:47

장하준 참고자료 6

조회 수 3552 추천 수 0 댓글 3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  • ?
    이서린 2010.12.25 21:47
    안녕하세요, 현영석 교수님!
    저는 중학교 3학년 한빛찬 선생님의 제자인 이서린이라고 합니다.
    오늘 제가 좋아하는 장소인 지금센터에서, 현영석 교수님의
    두근거리는 강의를 듣게 되어 정말 기쁘고 감사드려요.^^
    이제야 참고하라고 하신 자료를 다 읽고 질문이 생겨 글을 씁니다.

    현병철 위원장이 국가 인권위 회의중 가타부타 말도 없이 마음대로 회의를 중단하며
    "독재라도 어쩔 수 없습니다" 라는 말을 남겼다고 아버지가 말씀해 주셨는데요.
    그건 현 정부가 독재정권이라는 걸 인정하는 것 아닌가요?
    그리고 인권기구는 국가로부터 독립된 기구여야 한다고 알고 있는데,
    이명박 정부가 독재정권임을 스스로 알고 있으면서도 인권위원장으로서
    정부에 맞서지 않는다는 것은 자기 스스로가 자격미달이라는 걸 시인한 것 아닌가요?

    저는 김은총 학생 이야기를 이번 기회로 알게 되었습니다.
    많이 깨닫고 많이 생각하게 되는 기사였고 사건이였어요.
    인권위원회는 정말 힘들게 만들어졌다고 하는데....
    그런 인권위원장이라는 자리의 가치가 대통령이 되는 데 도움을 주었던 사람에게 주는
    감투로 폭락한 것을 보고 씁쓸했어요.

    주제에 많이 어긋난 것 같아서 마음에 걸리지만; 답변 부탁드립니다.
  • ?
    연탄이정원 2010.12.25 21:47
    현박사님! 곧 출발합니다. 이런 날이 오는군요. 감사합니다. 이정원올림
    주니어 이서린님! 또 뵙는 군요. 이따봐요.^^
  • ?
    현영석 2010.12.25 21:47
    현병철 위원장이 이야기한 독재는 자기가 인권위원회 운영을 일방적으로 한다고 비난한것에 대한 답변으로 나온 것입니다. 따라서 정권 독재를 언급한 것이 아니며 또 그런 언급을 할 사람이 못됩니다. 그러니 고등학교 학생한테도 능멸을 당하면서도 그 자리를 연연하고 있는 것이지요. 인권위원회가 국민의 기본적 인권문제를 제대로 다뤄야 하는데 이 일을 회피하가나 방관하면서 제대로 못하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이고 또 애초 역량있는 위원장을 몰아내고 정권이 바뀌었다고 이런 사람을 인권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이 더 근본적인 문제이겠지요.

List of Articles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65 공지 2012 신학기 주니어 백북스 모임 공지합니다 2 한빛찬 2012.02.16 6000
64 공지 주니어 백북스 2011 송년모임을 공지합니다 한빛찬 2011.12.27 4063
63 주니어백북스는 중학생이상 가입가능한가요?(내용무) 조원희 2011.10.12 3429
62 애플창업자 스티브잡스 명연설 2 현영석 2011.02.26 3952
61 후기 현영석 교수님의 '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' 강연 후기 ^_^ 3 정혜령 2011.01.02 4992
60 12월 백북스 후기 1 설시환 2010.12.30 3802
59 현영석 교수님의 강의를 듣고 2 민경기 2010.12.29 3919
58 12.26 장하준 교수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발표자료 file 현영석 2010.12.27 3799
57 [수상소감] 2010년 주니어 백북스를 마치며.. 4 권용대 2010.12.27 3766
» 장하준 참고자료 6 3 현영석 2010.12.25 3552
55 장하준 참고자료 5 1 현영석 2010.12.23 3617
54 장하준 참고자료 4 현영석 2010.12.20 2959
53 장하준 참고자료 3 2 현영석 2010.12.11 3556
52 장하준 참고자료 2 1 현영석 2010.12.11 3562
51 장하준 참고자료 1 1 현영석 2010.12.11 9193
50 오랜만 1 설시환 2010.12.09 3208
49 [시] 빛, 소년, 그림자 2 설시환 2010.10.30 3565
48 [수필] 달콤한 시스템 2 권용대 2010.10.29 3705
47 후기 10월 24일 이 정원 강사님 강의 후기! 3 이서린 2010.10.25 4249
46 더나은 주니어 백북스를 기대하며 오늘의 이벤트! 3 설시환 2010.10.25 3466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2 3 ... 4 Next
/ 4